싱가포르 통화청 청장 “테라폼랩스·3AC, 무허가 운영했다”

07/20/2022글쓴이: W, Lynn

조회수: 0

라비 메논 싱가포르 통화청(MAS) 청장이 테라 개발사인 테라폼랩스,볼드 등 붕괴·파산 위기를 맞은 암호화폐 기업들이 싱가포르 기업으로 소개되지만 당국에 라이선스 신청조차 하지 않은 업체라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메논 청장은 3AC와 볼드도 현재 싱가포르 통화청의 규제 범위를 벗어난 상태라고 설명했다.

싱가포르에서 토큰을 발행할 경우 반드시 싱가포르 통화청이 정하는 라이선스를 취득해야만 영업이 가능하다.

한국에서 가상자산 관련 영업을 하기 위해서는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가상자산사업자(VASP)’를 취득해야 하는 것과 유사하다.

이날 통화청 연례 보고서 관련 연설에서 메논 청장은 테라폼랩스, 쓰리애로우캐피털(3AC) 등이 싱가포르 암호화폐 규제 방식과 무관하다고 발언했다.

그는 “최근 언론에서 문제의 암호화폐 기업들을 ‘싱가포르 소재’라고 보도하고 있는데, 이들이 싱가포르의 암호화폐 규제 접근 방식을 대표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메논 청장이 말하는 싱가포르 소재 업체는 테라폼랩스와 루나파운데이션가드(LFG), 가상자산 헤지펀드 쓰리애로우 캐피탈(3AC), 가상자산 대출 플랫폼 볼드 등이다.

이 가운데 테라폼랩스와 LFG에 대해서는 메논 청장은 “싱가포르 통화청의 허가를 받은 적이 없으며, 라이선스 취득 면제를 요청하거나 라이선스 등록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4조6000억원 규모의 채무 상태로 파산 절차를 밟고 있는 3AC에 대해서는 “싱가포르의 결제서비스법에 따른 규제 기업이 아니다”라면서 “자금 운용 체계에 따른 등록 기업으로 제한적으로 자금을 운용했었지만, 최근 채무불이행 문제가 불거지기 이전에 싱가포르 운영을 중단했다”고 말했다.

이달 인출, 거래, 예치를 중단한 암호화폐 대출업체 볼드(Vauld)에 대해서는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심사 보류 상태로, 테라와 마찬가지로 싱가포르 내 무허가 운영을 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메논 청장은 조만간 싱가포르의 기존 가상자산 규제 정책을 강화하는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싱가포르 가상자산 규제는 그동안 자금세탁방지와 테러자금조달금지에 초점을 맞추고 소비자 보호, 스테이블 코인 준비금을 다루는 문제 등에 대해서는 다루지 않았다” 고 말했다.

그는 “싱가포르 통화청은 앞으로 몇 달 안에 새로운 규제 사항을 논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