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라나(SOL)해킹 발생,300만달러 손실…국내 거래소 입출금 중단

08/03/2022글쓴이: W, Lynn

솔라나(SOL) 블록체인 기반 지갑들이 해킹 공격을 당해 수백만달러 상당의 가상자산(암호화폐)가 탈취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솔라나 해킹 당함

3일 가상자산 커뮤니티에서는 “솔라나 지갑에서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으니 앱을 리보크(초기화)하고, 자금을 거래소 등에 옮겨야 한다”는 내용이 확산했다.

이들에 따르면 공격을 받은 솔라나 지갑은 팬텀, 트러스트 월렛, 슬로프 월렛 등이다. 현재 300만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가 탈취당했다. 피해를 본 지갑은 약 5천개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솔라나 기반 비수탁형 지갑 팬텀은 취약점 공격을 받아 오전 9시 37분 기준 공격자로 의심되는 지갑에 최소 50만달러 상당의 솔라나 토큰, 150만달러 상당의 SPL 토큰, 100만달러 상당의 NXDF 토큰이 입금됐다.

팬텀 관계자는 “현재 솔라나 지갑에서 발생한 문제에 대해 조사 중이며 솔라나 생태계의 다른 팀들과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더 많은 점을 알게 되면 업데이트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사용자들은 해킹으로 의심되는 이번 공격이 솔라나 기반 대체불가토큰(NFT) 마켓플레이스 매직 에데노가 관련이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매직 에덴은 관련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트위터를 통해 “공격을 방지하기 위해 지갑을 초기화하라”고 경고했다.

 

한국 국내 거래소 입출금 중단, 솔라나 하락세

솔라나 기반 NFT 거래소 매직에덴은 이날 공식 트위터를 통해 “광범위한 지갑에서 솔라나가 빠져나가는 것으로 보인다”며 “모든 의심스러운 링크에 대한 권한을 취소하라”고 공지했다. 솔라나 기반 게임 스타아틀라스도 투자자 주의를 권고했다.

이에 빗썸, 업비트, 코인원 등 국내 거래소들은 잇따라 솔라나 입출금을 중단한다고 공지했다.

업비트는 솔라나뿐만 아니라 솔라나 기반 스테픈(GMT)과 랠리 토큰 입출금도 중단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솔라나 해킹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팬텀과 같은 브라우저 기반 솔라나 지갑 연결을 해제하고, 새 지갑으로 갈아타거나 콜드월렛으로 자산을 옮길 것을 조언하고 있다.

해킹 소식이 알려지면서 SOL 가격도 급락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SOL는 14시 44분 기준 전날 대비 4.14% 하락한 38.84달러에 거래 중이다.

사진=코인마겟갭

 

관련페이지:

저시틴 본스 “솔라나, 다수 위험 신호 존재…7번이나 멈췄다 ” – BTCC

크레마 파이낸스, 해킹 피해로 870억 달러 탈취 – BTCC

美 블록체인 하모니, 해킹으로 암호화페 1억 달러 탈취당했다 – BTCC

네이버 밴드에 노출된 암호화폐 계정정보 이용…8억원 행킹 당함 – BT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