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의회, 가상자산(암호화폐) 채굴 금지 법안 통과

06/06/2022글쓴이: W, Lynn

미국 뉴욕주 의회에서 가상자산(암호화폐) 채굴(마이닝) 인프라 운영한는 신규 사업에 2년 유예기간을 부여하는 법안이 통과됐다.

캐시 호컬(Kathy Hochul) 주지사가 법안에 서명할 경우 뉴욕주는 미국에서 비트코인 신규 채굴을 일정 기간 금지하는 최초의 주가 된다.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의회 상원에서는 탄소 기반 전력을 사용하는 작업증명(PoW) 기반의 가상자산 채굴 작업을 2년 동안 중단하는 법안이 찬성 36표, 반대 27표를 얻어 통과했다. 

뉴욕주 의회가 이번 법안을 통과시킨 건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일환이다. 비트코인에 적용한 PoW는 블록체인 거래를 인증하기 위해 에너지를 많이 소모하는 방식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PoW 기반 암호화폐 채굴은 지분증명(PoS) 방식에 비해 거래 검증 과정이 상대적으로 안전하지만 대신, 고성능 장비와  많은 전기를 필요로 한다는게 업계 설명이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작업증명을 채택하는 가상화폐는 100% 친환경 에너지로 발전한 전력으로만 채굴하는 것이 아니라면 채굴 업체는 허가를 확장 혹은 갱신할 수 없게 된다.

또한 법안이 통과된 배경에는 뉴욕의 에너지 전환 목표가 자리하고 있다.

뉴욕은 기후 리더십 및 지역사회 보호법에 따라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85% 감축해야 하는데, 가상화폐 채굴 작업에 사용되는 화석 연료 기반의 전기 에너지가 이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기존에 운영 중이거나 허가 갱신 절차를 진행 중인 채굴 기업은 계속 영업할 수 있지만, 신규 사업자에 대한 허가는 환경영향평가가 시행되는 2년동안 보류한다는 게 법안의 골자다.

이 법안은 지난 4월 주 하원을 통과한 데 이어 상원도 통과하면서 이제 호컬 뉴욕 주지사의 결정만 앞두게 됐다.

해당 법안의 최종 통과 여부는 캐시 호컬 주지사에 달려 있다. 그는 10일 안에 법안에 서명하거나 거부함에 따라 뉴욕주에서의 가상자산 채굴 산업의 향방이 갈린다. 

법안이 통과될 경우 뉴욕은 블록체인 기술 인프라를 금지하는 최초의 주가 된다. 업계 관계자들은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 시장의 38%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 전역에 도미노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가상 화폐 채굴을 위해 사용되는 연산 처리 능력을 의미하는 해시레이트 기준으로 보면 미국이 글로벌 해시레이트의 37.84%를 차지해 1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