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 기준금리 1.75%에서 2.25%로 인상…사상 첫 ‘빅 스텝’

07/13/2022글쓴이: W, Lynn

조회수: 0

13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기준금리 연 1.75%에서  2.25%로 인상했다.

치솟는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결국 기준금리를 한꺼번에 0.50%포인트(p) 올리는 사상 첫 빅스텝을 밟은 것. 이에 1950 년 설립 이후 처음이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작년 8월, 11월과 올해 1월, 4월, 5월에 이어 이날까지 최근 약 10개월 사이 0.25%포인트씩 다섯 차례, 0.50%포인트 한 차례, 모두 1.75%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금통위가 통상적 인상 폭(0.25%포인트)의 두 배(0.50%포인트)를 올린 것은 세 차례 연속(4·5·7월) 기준금리 인상도 전례가 없으며 이번이 처음이다.

이 첫 빅스텝을 밟은 것은 가파른 국내 물가 상승 때문이다. 6월 국내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6%까지 치솟았다. 외환위기 이후 23년 7개월 만에 최고치다.

향후 1년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 값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일반 소비자)도 지난달 3.3%에서 3.9로 올랐다. 2012년 4월(3.9%) 이후 10년 2개월 만에 가장 높고, 0.6%포인트 상승 폭은 2008년 통계 시작 이래 최대 기록이다.

 

‘한국·미국 기준금리 역전’

또한 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금리 인상 기조에 따라 금리 차이 역전으로 외국 자본이 빠져나갈 가능성을 대비하기 위해서다.

지난달 14∼15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1994년 이후 28년 만에 처음 자이언트 스텝(한꺼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밟았고, 당시 한국(1.75%)과 미국(1.50∼1.75%)의 기준금리(정책금리) 격차는 0.00∼0.25%포인트로 좁혀졌다.

달러와 같은 기축통화(국제 결제·금융거래의 기본 화폐)가 아닌 원화 입장에서 기준금리가 미국보다 낮아지면, 더 높은 수익률을 좇아 외국인 투자자의 자금이 빠져나가고 원화 가치도 급격하게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한편 미국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한국시간으로 13일 공개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글로벌 자산 시장 역시 변동성이 높아지고 있다. CPI가 예상치를 넘으면 금리 인상 기조가 강화되고 자산 시장은 침체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한은 “금리인상 필요가 있다”

한은은 “높은 물가상승세가 지속되고 단기 기대인플레이션도 크게 높아지고 있다”며 “고물가 상황 고착을 막기 위한 선제적 정책 대응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 하방위험이 큰 것이 사실이나 아직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앞으로 물가가 상당기간 목표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