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시 세계 최초 비트코인으로 급여 지급 논의

프란시스 수아레스(Francis Suarez) 마이애미 시장이 비트코인으로 급여 지급과 세금 납부를 제안하며 암호화폐 홍보 캠페인을 확대했다.

프란시스 수아레즈 시장은 마이애미 시의 노동자들이 원한다면 급여의 전부 또는 일부를 비트코인으로 받는 것을 선택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또한 시민들이 세금의 전부 또는 일부를 암호화폐로 납부할 수 있는 선택사항을 제공하는 것을 제안했다.

지난 1일 포브스와의 인터뷰에서 시장은 “비트코인으로 공무원 급여를 지급하거나 세금을 낼 수 있도록 논의중이다”라고 말하며 마이애미를 비트코인 친화도시로 변화시킬 계획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위원회는 해당 결의안을 승인했지만, 당초 계획과는 달리 실제로 해당 정책을 적용하기 전에 실용성을 먼저 연구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수아레즈 시장은 시 위원회와의 인터뷰에서 “이 문제에 대한 중대한 변화가 임박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으며, 시장은 시에서 운용하는 일부 펀드를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것도 현재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직원들의 급여를 비트코인으로 지급하는 지자체는 미국 역사상 최초라고 소개했다.

수아레스 시장의 이같은 행보는 실리콘밸리에 IT 기업들을 플로리다 주로 유치하기 위한 노력 중 하나로 보이며, 실제로 지난 수개월 동안 실리콘밸리 투자자와 기술업체에 구애를 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이를 실현하기 위해 비트코인을 급여 지급 및 세금 납부에 활용하기 위해 채택하는 것은 이 계획의 중요한 일부분으로 보여진다.

최근 실리콘밸리의 IT 기업들이 세금이 높은 실리콘밸리를 떠나 플로리다 주처럼 세금이 비교적 저렴한 미국 남부 지역으로의 이전을 고려하고 있다.

한편 일부 시 위원은 암호화폐의 위험성에 대한 면밀한 연구 없이 비트코인을 수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